교양교육 전담조직 및 인프라 확대